대한불교조계종 정식 표준의례 한글 반야심경 > [복사본] 자료실


자료실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

[복사본] 자료실

대한불교조계종 정식 표준의례 한글 반야심경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1-10-07 17:22 조회2,922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종단 정식 표준의례 한글 반야심경 공포

의례·의식의 한글화 초석을 다지다


지난 187회 중앙종회(2011.9.20)는 의례위원회에서 심의 의결된 반야심경에 대하여 동의
안을 가결하였으며, 이에 종무회의 의결(2011.10.5)을 거쳐 총무원장스님은 한글 반야심경
을 공포하였습니다.

의례의식의 한글화는 종단의 숙원으로 제33대 집행부는 이를 핵심과제로 선정하였을 뿐
아니라, 자성과 쇄신 결사의 중요항목으로 설정하여 지속적인 노력을 경주해 왔습니다.
금번 한글 반야심경의 종단적 결정은 의례의식 한글화의 단초를 마련한 격입니다.

시대적 요청과 현대 포교의 중요한 축을 형성하고 있는 의례의식의 한글화는 표준의례인
한글 반야심경의 공포로 그 첫 발을 내딛는 역사적인 발걸음입니다.

이에 의례법 제3조(표준의례·의식은 종단의 모든 사부대중이 존중하고 따라야 한다.) 각 전국 본·말사 및 종단 교육기관(기본교육기관) 포교·신도단체, 종단 산하기관에서는 각종 의례·의식 시 한글 반야심경을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한글 반야심경


마하반야바라밀다심경

관자재보살이 깊은 반야바라밀다를 행할 때,

오온이 공한 것을 비추어 보고 온갖 고통에서 건지느니라.

사리자여! 색이 공과 다르지 않고 공이 색과 다르지 않으며,

색이 곧 공이요 공이 곧 색이니, 수 상 행 식도 그러하니라.

사리자여! 모든 법은 공하여 나지도 멸하지도 않으며,

더럽지도 깨끗하지도 않으며, 늘지도 줄지도 않느니라.

그러므로 공 가운데는 색이 없고 수 상 행 식도 없으며,

안 이 비 설 신 의도 없고,

색 성 향 미 촉 법도 없으며,

눈의 경계도 의식의 경계까지도 없고,

무명도 무명이 다함까지도 없으며,

늙고 죽음도 늙고 죽음이 다함까지도 없고,

고 집 멸 도도 없으며, 지혜도 얻음도 없느니라.

얻을 것이 없는 까닭에 보살은 반야바라밀다를 의지하므로

마음에 걸림이 없고 걸림이 없으므로 두려움이 없어서,

뒤바뀐 헛된 생각을 멀리 떠나 완전한 열반에 들어가며,

삼세의 모든 부처님도 반야바라밀다를 의지하므로

최상의 깨달음을 얻느니라.

반야바라밀다는 가장 신비하고 밝은 주문이며 위없는 주문이며

무엇과도 견줄 수 없는 주문이니,

온갖 괴로움을 없애고 진실하여 허망하지 않음을 알지니라.

이제 반야바라밀다주를 말하리라.


아제아제 바라아제 바라승아제 모지 사바하(3번)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3144) 서울 종로구 우정국로 67 4층 402호T. 02)732-0239 / 739-0913F. 02)732-0240E-mail: ilovekbuf@hanmail.net

COPYRIGHT ⓒ 2017 KBUF. ALL RIGHTS RESERVED.